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 영화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본문

영상정보

장르 : 시대극 액션 한국
개봉일 : 2010.04.28
관객수 : 138 만명
출연진 : 황정민, 차승원, 한지혜, 백성현
평점 : 6.8

영상링크

줄거리

왕은 백성은 버렸고 백성은 왕을 버렸다. 누가 역적인가!

1592년 임진왜란 직전의 조선. 임진왜란의 기운이 조선의 숨통을 조여 오고 민초들의 삶은 피폐해져만 가던 선조 25년. 정여립, 황정학(황정민 분), 이몽학(차승원 분)은 평등 세상을 꿈꾸며 ‘대동계’를 만들어 관군을 대신해 왜구와 싸우지만 조정은 이들을 역모로 몰아 대동계를 해체시킨다.
 대동계의 새로운 수장이 된 이몽학은 썩어빠진 세상을 뒤엎고 스스로 왕이 되려는 야망을 키우고 친구는 물론 오랜 연인인 백지(한지혜 분)마저 미련 없이 버린 채, 세도가 한신균 일가의 몰살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반란의 칼을 뽑아 든다. 한때 동지였던 이몽학에 의해 친구를 잃은 전설의 맹인 검객 황정학은 그를 쫓기로 결심하고, 이몽학의 칼을 맞고 겨우 목숨을 건진 한신균의 서자 견자(백성현 분)와 함께 그를 추격한다.
 15만 왜구는 순식간에 한양까지 쳐들어 오고, 왕조차 나라를 버리고 궁을 떠나려는 절체 절명의 순간. 이몽학의 칼 끝은 궁을 향하고, 황정학 일행 역시 이몽학을 쫓아 궁으로 향한다. 포화가 가득한 텅 빈 궁에서 마주친 이들은 운명을 건 마지막 대결을 시작하는데… 전쟁과 반란의 소용돌이 속에서, 세상 끝까지 달려간 이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전문가평

이준익은 어려운 길을 갔다. 이해되든 안되든 상관 없이. 상업영화 감독으로서 그건 대단한 뚝심이다. 많은 관객은 정 붙일 인물도 없고, 낭만적 결말도 없으며, 절망과 냉소가 가득 찬 이 영화에 불만을 토로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왕이 떠나 휑한 궁궐에 감돈 허무와 정적은 오래 기억에 남을 듯하다.
3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영화 목록

인기 영화
게시물 검색
Total 19

Copyright © 오구오구티비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본 사이트에 게재된 게시물은 인터넷 서핑을 통해 타사의 동영상 서비스에 대한 링크를 제공한 것이며 동영상을 직접 제작/호스팅하지 않습니다. 모든 동영상정보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으며 권리자의 요청이 있을 경우 관련게시물을 삭제함을 알려드립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